본문 바로가기
PR

SK하이닉스, 남자핸드볼구단 ‘SK호크스’ 출범 2016.02.29
- 한국 남자핸드볼의 비상 바라는 염원 담아 구단명 선정
- 코칭스텝 및 선수 등 18명 선수단으로 출범 후 20명 규모로 확대 예정
SK하이닉스 남자핸드볼구단 SK호크스 창단식 기념사진

SK하이닉스가 29일(월) 충청북도 연고의 남자핸드볼 실업구단 ‘SK호크스’를 공식 출범시켰다.
 
충북 청주시 소재 ‘더빈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이날 창단식에는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이승훈 청주시장, 대한핸드볼협회 관계자를 비롯한 핸드볼계 인사, 최태원 SK그룹 회장,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SK하이닉스는 남자 핸드볼이 국민에게 다시 한번 기쁨과 감동을 줄 수 있는 스포츠로 자리매김하고 과거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도록 모범적인 구단을 만들어 핸드볼 저변확대와 인프라 개선 등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힌 바 있다. SK하이닉스는 이처럼 한국 남자핸드볼의 비상을 바라는 염원을 담아 매처럼 진취적이고 높이 날아오르라는 의미의 ‘호크스(Hawks : ‘매’의 영문)’로 구단명을 정했다고 말했다.
 
연고지는 SK하이닉스의 사업장이 있는 지역 가운데 10개의 초중고 핸드볼팀을 보유하는 등 핸드볼 기반을 갖추고 있고, 중복되는 연고의 구단이 없어 매년 전국체전 출전이 가능한 충청북도로 결정했다. 충청북도도 연습장 및 훈련용품 지원을 비롯해 핸드볼 발전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약속했다.
 
선수단은 오세일 감독, 황보성일 코치 등 코칭스텝 3명과 백원철, 이창우, 정수영 선수 등 15명의 선수진 등 총 18명 규모로 구성했다.
 
SK하이닉스는 남자핸드볼의 발전을 위해 투명하고 시스템적으로 팀을 운영하고 선수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모범적인 구단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창단준비과정에서 코칭스텝과 선수진 선발을 공개적으로 진행했다. 선발된 선수단의 처우는 국내최고 수준으로 맞추는 한편 공정한 평가체계를 갖추는 등 객관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국가대표 수준의 선수단 운영을 위해 우수한 코치와 선수를 추가로 영입하는 등 20명 규모로 선수단을 확대할 예정이다.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충청북도를 비롯해 SK호크스 창단을 지지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면서 “남자핸드볼이 세계 속에서 더욱 높이 솟아오르는 국민의 스포츠로 성장할 수 있도록 SK호크스가 패기를 갖고 도전해 달라”고 선수단에게 당부했다. 
 
오세일 감독은 “어떤 어려움도 극복해온 SK하이닉스의 일원으로서 침체된 우리나라 남자핸드볼이 재도약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선수단 모두가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K호크스는 오는 3월 5일(토) 14시 인천선학체육관에서 인천도시공사와 첫 경기를 가진다. SK하이닉스는 이날 임직원 및 임직원 가족과 함께 응원전을 펼치며 SK호크스의 선전을 기원한다는 계획이다.  <끝>
 
구단 정보
 
  • 구단주 : 박성욱 대표이사
  • 단장 : 장종태 상무
  • 팀장 : 최필은 수석
  • 코칭스텝 : 감독 오세일, 코치 황보성일, 트레이너 김문교
  • 선수진
    - 골키퍼 : 이창우, 지효근
    - 피봇 : 강선규, 김태권, 정대검, 정진호,
    - 라이트윙 : 박지섭, 이은찬
    - 레프트윙 : 류진산, 김양욱
    - 라이트백 : 박영길
    - 레프트백 : 이재우
    - 센터백 : 백원철, 유범준, 정수영
SK호크스 창단식을 기념해 선수단 및 코칭스텝이 지켜보는 가운데 깃발을 흔들고 있는 사진